본문 바로가기

구형 익스플로러로 접속하셨습니다.
안녕하세요. 국민권익위원회는 인터넷 보안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구형 익스플로러는 속도저하, 해킹, 악성코드 감염의 원인이 되어 더이상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입니다.

정책홍보

보도자료

[보도설명] 조국 전 장관과 추미애 장관과의 유권해석이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설명드립니다.

분야
보도자료
담당부서
행동강령과
게시자
이기환
게시일
2020-09-15
조회수
249
게시물 상세내용

보도설명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0. 9. 15. (화)
담당부서 행동강령과
과장 박형준 ☏ 044-200-7671
담당자 한세근 ☏ 044-200-7675
페이지 수 총 2쪽

조국 전 장관과 추미애 장관과의 유권해석이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설명드립니다.

 

□ 추미애 장관과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 법무부장관과 수사 대상인 가족 간에 직무관련성이 있는지 여부에 대한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 유권해석의 기본 원칙은 차이가 없다고 할 것입니다.
 
○ 법무부장관의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법무부장관이 구체적·개별적 수사 지휘권을 행사한 경우와 구체적으로 수사에 개입한 경우에는 이해충돌이 있다는 것이 국민권익위 기존 유권해석의 기본 원칙입니다.
 
○ 조국 전 장관 건의 경우는 배우자가 ① 사적 이해관계자인 상황에서 ② 직무관련성 여부에 대한 구체적 사실관계 확인은 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원론적으로 사적 이해관계자인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을 경우 직무관련성이 있을 수 있다는 가정에 기한 일반적인 유권해석을 한 것입니다.
 
○ 추미애 장관 건의 경우는 보다 구체적이고 확실한 유권해석을 위해 ① 사적 이해관계자 여부, ② 직무관련성 여부 등 두 가지 요건을 충족했는지 판단하고자 그 전제가 되는 법무부장관의 구체적인 ② 직무관련성(검찰수사 개입, 지휘권 행사 등) 여부에 대해 검찰에 사실관계 확인 절차 등을 거쳐 면밀하게 검토한 것입니다.
 
○ 그 결과, 추미애 장관의 아들은 ‘4촌 이내의 친족’에 해당하므로 사적 이해관계자 지위는 인정되나, 검찰청 회신 내용 등 사실관계에 따르면, 수사지휘권 행사 및 법무부 보고는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기존 유권해석 원칙에 의해 이해충돌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 국민권익위의 자료 협조 요청에 대한 검찰청 회신(‘20.9.10.) >
1
게시글 댓글쓰기
페이지 평가
콘텐츠 관리부서
홍보담당관 
전화번호
044-200-7079 
전자우편
telmax@korea.kr 
Q.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