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형 익스플로러로 접속하셨습니다.
안녕하세요. 국민권익위원회는 인터넷 보안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구형 익스플로러는 속도저하, 해킹, 악성코드 감염의 원인이 되어 더이상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입니다.

보도자료

“군 복무 중 발병한 허리디스크가 제대 후 재발했다면 보훈보상대상자로 등록돼야”

탭구분
보도자료
담당부서
환경문화심판과
게시자
이기환
작성일
2018-06-08
조회수
624
게시물 상세내용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18. 6. 8. (금)
담당부서 환경문화심판과
과장 서차근 ☏ 044-200-7881
담당자 이동은 ☏ 044-200-7880
페이지 수 총 3쪽

“군 복무 중 발병한 허리디스크가 제대 후 재발했다면 보훈보상대상자로 등록돼야”

중앙행심위, 국가보훈처 '등급기준미달' 판정 취소

 
□ 군 복무 중 당한 허리 부상이 제대 후 재발했다면 보훈보상대상자 등급 판정에 이를 참작해야 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이하 중앙행심위)는 군 복무 중 허리 부상을 당해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은 A씨가 제대 후 재발해 증상이 지속되는 상태인데도 ‘재수술로 호전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등급기준미달’ 판정을 한 것은 잘못이라며 국가보훈처의 등급판정처분을 취소했다.
 
□ A씨는 군 복무 중이었던 2008년 1월 훈련 중 허리부상을 당해 같은 해 4월 두 차례 수술을 받았다. 2008년 8월 만기제대 이후 요통 등 후유증을 겪던 중 허리디스크가 재발해 2015년 담당의사로부터 재수술을 권유받았고 금속기구 고정 등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2017년 9월 A씨는 보훈병원에서 수술 부위 디스크 파열 소견이 관찰돼 보훈대상자 ‘7급’ 판정을 받았고 이를 근거로 국가보훈처에 보훈보상대상자 등록을 신청했다. 그러나 국가보훈처는 A씨가 재수술을 받으면 호전될 가능성이 있다며 같은 해 12월 다시 ‘등급기준미달’ 처분을 하였다.
 
이에 A씨는 허리부상은 군 복무 중 발생했고 2017년 보훈병원으로부터 ‘7급’ 판정을 받았음에도 국가보훈처가 ‘등급기준미달’ 판정을 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이를 취소해 달라고 올해 2월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하였다.
 
□ 중앙행심위는 A씨가 이미 두 차례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았고 다시 재발했으며 신경학적 증상이 지속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단지 재수술로 호전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보훈보상대상자 등록을 거부한 것은 잘못이라고 판단해 올해 4월 A씨에 대한 ‘등급기준미달’ 처분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A씨는 신체검사를 다시 받아 보훈보상대상자로 등록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 중앙행심위 김태응 행정심판국장은 “허리디스크의 경우 현재 뚜렷한 재발로 인해 신체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데도 막연히 재수술로 호전가능성이 있다며 ‘등급기준미달’로 판단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중앙행심위는 보훈보상대상자 등급판정에 대해 철저한 의학적인 검토를 통해 국민의 고충을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한편, 중앙행심위는 지난 5월 1일부터 신속하고 공정한 사건 해결을 위한 조정제도를 시행중에 있는바, 중앙행심위는 사건의 법적․사실적 상태와 당사자와 이해관계자의 이익 등 모든 사정을 고려한 후 당사자의 동의를 받아 조정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오는 11월 1일부터는 행정심판에 국선대리인 제도가 도입되는데, 이를 통해 행정심판 청구인이 경제적 능력으로 대리인을 선임할 수 없는 경우 중앙행심위에 국선대리인 선임을 신청할 수 있게 되며, 현재 구체적인 사항은 하위법령으로 개정 중에 있다.
게시글 댓글쓰기
페이지 평가
콘텐츠 관리부서
홍보담당관 
전화번호
044-200-7070 
이메일
malee22@korea.kr 
Q.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