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하기

변호사 통해 안심하고 공익신고하세요!

탭구분
보도자료
게시자
이기환
작성일
2018-10-17
조회수
583
담당부서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18. 10. 17. (수)
담당부서 보호보상정책과
과장 양동훈 ☏ 044-200-7751
담당자 최진경 ☏ 044-200-7752
페이지 수 총 2쪽

변호사 통해 안심하고 공익신고하세요!

국민권익위, 변호사 대리신고 도입 및 보호조치

이행강제금 강화한 「공익신고자 보호법」 18일 시행

 
□ 이번달 18일부터는 국민의 건강, 안전, 환경, 공정한 경쟁 등을 저해하는 공익침해행위를 신고할 때 변호사를 통한 대리신고가 가능해져 공익신고자의 신분노출에 대한 위험이 줄어들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변호사를 통해 본인의 이름이 아닌 변호사의 이름으로 공익신고를 할 수 있는 비실명 대리신고 제도를 신설하는 내용의 「공익신고자 보호법」을 18일부터 시행한다.
 
□ 이번에 개정‧시행되는 「공익신고자 보호법」 개정안에 따르면, 공익신고자는 자신이 선임하는 변호사의 이름으로 공익신고를 하고, 자료 제출이나 의견 진술도 변호사가 대리하도록 할 수 있다. 또 사건 심사나 조사 관련 문서에도 신고자 대신 변호사 이름이 기재되며, 신고자의 인적사항과 위임장은 국민권익위가 봉인하여 보관하게 된다.
 
이와 함께 공익신고자 보호조치결정을 이행하지 않는 자에게 부과되는 이행강제금 상한액이 기존 2,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상향된다.
 
아울러 2년이 지나면 부과할 수 없었던 이행강제금을 보호조치를 이행할 때까지 부과할 수 있도록 해 보호조치결정의 실효성이 강화된다.
 
□ 국민권익위 김재수 심사보호국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그동안 신분 노출이 우려되어 신고를 주저했던 분들도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라며 “외부로 드러나지 않는 공익침해행위에 대해 내부 관계자들이 용기를 갖고 신고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