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형 익스플로러로 접속하셨습니다.
안녕하세요. 국민권익위원회는 인터넷 보안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구형 익스플로러는 속도저하, 해킹, 악성코드 감염의 원인이 되어 더이상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입니다.

정책홍보

보도자료

'교사에게 주는 캔커피·카네이션은 불가'('16.11.22. 연합뉴스, KBS 등) 관련 보도해명자료

분야
해명자료
담당부서
청탁금지제도과
게시자
박용권
게시일
2016-11-22
조회수
4,335
게시물 상세내용
청렴한세상 보도해명자료 함께하는공정사회!더큰희망대한민국
국민권익위원회로고
홍보담당관실 (T) 044-200-7071~3, 7078
(F) 044-200-7911
자료배포 2016.11.22.(화)
담당부서 청탁금지제도과
과장 나성운 ☏ 044-200-7620
담당자 주경희 ☏ 044-200-7705
총 1쪽
 
'교사에게 주는 캔커피·카네이션은 불가'('16.11.22. 연합뉴스, KBS 등) 관련 보도해명자료
 
□ 보도 내용(’16.11.21., 연합뉴스 등)
 
 ○ 교사에게 캔커피나 카네이션을 주는 행위는 청탁금지법 위반이라는 최종적인 유권해석이 나왔다.(연합뉴스, 뉴스1)

 ○ 권익위는 제4차 관계부처 합동 해석지원 TF 회의를 열어, 스승의 날에 카네이션을 선물하거나 수업전 교수에게 캔커피를 주는 행위는 청탁금지법에 위반한다는 결론을 내렸다.(KBS, 서울경제)

□ 국민권익위원회의 입장
 
 ○ 지난 18일 개최된 제4차 관계부처 합동 해석지원 TF회의에서 학생이 교사에게 카네이션, 캔커피를 제공하는 것이 청탁금지법에 위반되는지 여부에 대한 최종적인 결정을 한 사실이 없음
     ※ '16.11.21.자 보도자료 참고
 
 ○ 학생이 담임교사, 교과 담당교사에게 제공하는 카네이션이 원활한 직무수행, 사교․의례 목적에 부합되는지 여부와 교육청 행동강령 등에 목적 범위를 구체적으로 정하는 방안에 대해 추후 계속 검토해 나가기로 하였음
 
게시글 댓글쓰기
페이지 평가
콘텐츠 관리부서
홍보담당관 
전화번호
044-200-7079 044-200-7079  
전자우편
telmax@korea.kr 
Q.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