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형 익스플로러로 접속하셨습니다.
안녕하세요. 국민권익위원회는 인터넷 보안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구형 익스플로러는 속도저하, 해킹, 악성코드 감염의 원인이 되어 더이상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입니다.

정책홍보

고충민원 의결정보

2015년 10월 이전 의결정보 보기

사업지구 밖 잔여지 매수

분야
교통도로민원
담당부서
교통도로민원과 
게시자
박태진
게시일
2020-02-20
조회수
168

  • 의결개요
    ○ (의안번호)  제2019-1소위21-교01호
    ○ (의안명)  사업지구 밖 잔여지 매수
    ○ (의결일)  2019-06-17
    ○ (의결결과)  의견표명
    ○ (피신청인)  한국철도시설공단
    ○ (주문)  피신청인에게 원주?강릉 철도건설 제2공구 노반신설 기타공사에 편입되고 남은 OOO 전 786㎡를 매수할 것을 의견표명한다.

게시물 상세내용
1. 신청 원인
피신청인이 시행하는 원주∼강릉 철도건설 제2공구 노반신설 기타공사(이하 ‘이 민원 사업’이라 한다)로 신청인 소유인 OOO 전 1,048㎡(이 민원 원토지) 중 262㎡가 편입되었고, 나머지 786㎡(이하 ‘이 잔여지’라 한다)의 진입로가 단절되었음에도 이 잔여지의 매수가 불가하다는 것은 부당하니, 이 잔여지를 매수해 달라.
 
2. 피신청인의 주장
이 민원 원토지는 원래 주변 사유지에 둘러싸인 맹지였으며, 이 잔여지는 면적이 과다하고, 이 민원 사업으로 인하여 종래 목적으로 이용하는데 크게 저해되지 않는 것으로 보이므로 이 잔여지 매수는 불가하다.
 
3. 사실 관계
 
 가. 이 민원 사업의 사업승인은 2018. 11. 22. 국토해양부 제2018-705로 고시되었고, 사업규모는 (연장 120.7㎞, 원주∼강릉간 철도건설사업)이고, 사업기간은 2013. 6. 25.∼2019. 12. 31.까지이다.
 
 나. 신청인은 이 민원 원토지의 소유자이며, 이 민원 사업으로 이 민원 원토지의 토지 일부가 편입되었고, 잔여지 현황은 아래와 같다.
    
 다. 이 민원 원토지(1,048㎡)는 지목이 전이고, 주변 토지 등과 연결된 현황도로가 있었으며, 이 민원 사업으로 철도노선이 이 민원 원토지의 일부를 수용함에 따라 이 잔여지의 남쪽 경계는 철도노선과 철도보호를 위한 휀스가 설치되어 있고, 북쪽은 타인 소유의 임야 및 전답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이 잔여지의 북쪽에는 신청인 소유의 묘지가 있다.
 
 라. 이 잔여지는 이 민원 원토지가 이 민원 사업으로 편입되기 전에는 현황도로를 이용하여 진입할 수 있었으나, 이 민원 사업으로 이 민원 원토지의 일부가 편입됨에 따라 현황도로가 단절되었고, 맹지인 상태이다.
 
 마. 피신청인의 이 잔여지 매수와 관련하여 용지매수대책위원회 심의결과(2017. 10. 30.)는 다음과 같다.
  -매수불가(3인): 면적이 과다하고, 종래목적으로 이용하는데 지장이 없다.
  -매수의견(2인): 부정형이고, 진입에 어려움이 있다.

4. 판단
 
 가.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이하 “토지보상법‘이라 한다) 제79조 제1항은 “사업시행자는 공익사업의 시행으로 인하여 취득하거나 사용하는 토지(잔여지를 포함한다) 외의 토지에 통로·도랑·담장 등의 신설이나 그 밖의 공사가 필요할 때에는 그 비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보상하여야 한다. 다만, 그 토지에 대한 공사의 비용이 그 토지의 가격보다 큰 경우에는 사업시행자는 그 토지를 매수할 수 있다.”라고 하고 있고, 같은 조 제2항은 “공익사업이 시행되는 지역 밖에 있는 토지 등이 공익사업의 시행으로 인하여 본래의 기능을 다할 수 없게 되는 경우에는 국토교통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그 손실을 보상하여야 한다.”라고 하고 있으며, 같은 법 시행규칙 제59조는 “공익사업지구 밖의 대지·건축물 등이 공익사업의 시행으로 인하여 산지나 하천 등에 둘러싸여 교통이 두절되거나 경작이 불가능하게 된 경우에는 그 소유자의 청에 의하여 이를 공익사업시행지구에 편입되는 것으로 보아 보상하여야 한다.”라고 하고 있고, 같은 법 시행규칙 제62조는 “공익사업시행지구밖에 있는 공작물 등이 공익사업의 시행으로 인하여 그 본래의 기능을 다할 수 없게 되는 경우에는 그 소유자의 청구에 의하여 이를 공익사업시행지구에 편입되는 것으로 보아 보상하여야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나. 이 민원 사업에 편입되고 남은 이 잔여지를 매수해 달라는 신청에 대하여 피신청인은 이 잔여지는 면적이 786㎡로서 과다하고, 부정형이나 이 민원 사업으로 인하여 종래 목적으로 이용하는데 크게 저해되지 않는 것으로 보이므로 이 잔여지 매수는 불가하다고 주장하나, ① 이 잔여지는 면적이 786㎡로 크다고 하고 있으나 부정형의 모양으로 전으로서 본래의 목적으로 이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는 점, ② 이 민원 원토지는 당초 현황도로와 연결되어 진출입이 가능하였으나, 이 민원 사업에 편입된 후, 이 잔여지는 기존 현황도로와 단절되어 맹지가 된 점 등을 종합해 볼 때, 피신청인이 이 민원 토지를 매수하는 것이 타당할 것으로 판단된다.
 
5. 결  론
 그러므로 이 잔여지를 매수해 달라는 신청인의 주장은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므로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제46조 제2항에 따라 피신청인에게 의견을 표명하기로 하여 주문과 같이 의결한다.
게시글 댓글쓰기
페이지 평가
콘텐츠 관리부서
민원조사기획과 
전화번호
044-200-7315 
전자우편
sungsym81@korea.kr 
Q.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