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형 익스플로러로 접속하셨습니다.
안녕하세요. 국민권익위원회는 인터넷 보안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구형 익스플로러는 속도저하, 해킹, 악성코드 감염의 원인이 되어 더이상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입니다.

고충민원

국방옴부즈만

[보훈]국민권익위 권고 후, 순국선열들의 위패를 모신 '무후선열제단'관리기준 마련

분야
병무/보훈
게시자
손미영
게시일
2021-06-24
조회수
151
게시물 상세내용
□ 무후선열제단은 일제 강점기 당시 독립운동을 하다 숨진 선열들 중 후손이나 유해가 없는 선열들의 위패를 모신 제단이다. 이 제단에는 우리나라 사람이면 누구나 알 수 있는 유관순 열사, 만주지역에서 무장투쟁을 하였던 홍범도 장군 등의 위패가 모셔져 있다.
 
○ 무후선열제단은 1975년 광복30주년을 기념해 만들어 졌고, 그동안 130위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었다.
 
□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2020. 3. 서울국립현충원내에 있는 ‘무후선열제단의 선정기준’ 등 관리방안을 국가보훈처와 국립서울현충원이 협의하여 제도를 마련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 A씨는 독립운동가인 백부의 위패를 국립서울현충원에 봉안하려 하였으나 독립유공자 선정이나 정책을 관할하는 부처(국가보훈처)와 무후선열제단을 관리하는 부처(국립서울현충원, 국방부)가 이원화되어 있고 봉안 선정기준 등 관리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봉안이 지연 되자 국민권익위로 민원을 제출한 것이다.
 
○ 국민권익위는 무후선열제단의 경우 독립유공자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는 국가의 중요 시설임에도 봉안대상자의 선정기준 등 관련 규정이 없어, A씨 처럼 봉안에 어려움을 겪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될 개연성이 있고, 업무 이원화로 인한 혼란을 방지하고자 국립서울현충원과 국가보훈처에게 무후선열제단의 선정기준 등을 협의하여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A씨 백부의 위패 봉안에 대해 심사하라고 권고하였다.
 
□ 권익위의 권고에 따라 국립서울현충원은 그 동안 개념이 모호하였던 ‘무후선열’의 정의를 ‘독립유공자로서 유족 또는 가족이 없는 경우’로 명확히 하였고, ‘위패봉안대상’을 ‘무후선열로서 그 공로로 건국훈장을 받은 자’로 규정하는 등 “국립서울현충원 무후선열제단 위패봉안 선정기준”을 국가보훈처와 협의하여 제정하였다.
 
○ 제도 개선 후 국립서울현충원은 ‘21년 6월까지 무후선열제단에 A씨의 백부 및 3위의 순국선열 위패를 추가로 봉안하는 등 관리와 절차가 빠르고 명확하게 진행되고 있다.
 
□ 국민권익위 안준호 고충처리국장은 “앞으로도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을 되새기고 순국선열들에 대한 존경과 예우를 다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게시글 댓글쓰기
페이지 평가
콘텐츠 관리부서
국방보훈민원과 
전화번호
044-200-7360 044-200-7360  
전자우편
gyl1777@korea.kr 
Q.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