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형 익스플로러로 접속하셨습니다.
안녕하세요. 국민권익위원회는 인터넷 보안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구형 익스플로러는 속도저하, 해킹, 악성코드 감염의 원인이 되어 더이상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입니다.

정책홍보

보도자료

대한병원협회장 “국민들께 반성과 용서 구하는 심정” 대국민사과 의사 밝혀...국민권익위 찾아 의대생 의사국시 실기시험 문제 해결 요청

분야
보도자료
담당부서
일반상담총괄과
게시자
이기환
게시일
2020-10-14
조회수
361
게시물 상세내용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0. 10. 14. (수)
담당부서 일반상담총괄과
과장 김성훈 ☏ 02-2100-5060
담당자 정명호 ☏ 02-2100-5062
페이지 수 총 2쪽

대한병원협회장 “국민들께 반성과 용서

구하는 심정” 대국민사과 의사 밝혀...

국민권익위 찾아 의대생 의사국시 실기시험 문제 해결 요청

- 전현희 위원장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가능" -

 
□ 최근 의료계에서 연일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를 찾아 전국 의대 4학년생들의 의사국가고시 응시문제 해결을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은 14일 오후 국민권익위를 찾아 긴급간담회를 갖고 의대생의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문제 해결을 요청했다.
 
□ 정영호 회장은 “이번 젊은 의사들의 파업과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는 그동안의 병원 시스템과 병원 경영상에서 문제가 됐던 불합리한 점들이 표출된 것으로, 대한병원협회 회장인 저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라면서, “회원 병원들과 병원장들을 대표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고 용서를 구하는 심정으로 의대생들에게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재응시 기회를 주시길 간곡히 요청 드린다.”라며 대국민사과 의사를 밝혔다.
 
□ 이에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의대생 국시문제는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가능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 한편, 전국 의대 4학년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재응시 기회 부여를 놓고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 따르면, 지난번 의사국시 실기시험 응시대상자인 3,172명을 넘어선 3,196명이 필기시험(내년 1월 7일 시행 예정)에 응시원서를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 앞서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의사국시 문제 해결 요청을 위해 권익위를 찾은 의료계 관계자들에게 “의대생 국가고시 문제는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가능하다.”라고 강조하며, “우선적으로 이번 달 접수가 시작되는 필기시험에는 학생들이 반드시 응시하도록 의대교수님들과 의료계 선배들께서 잘 설득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한 바 있다.
 
게시글 댓글쓰기
페이지 평가
콘텐츠 관리부서
홍보담당관 
전화번호
044-200-7079 
전자우편
telmax@korea.kr 
Q.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