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형 익스플로러로 접속하셨습니다.
안녕하세요. 국민권익위원회는 인터넷 보안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구형 익스플로러는 속도저하, 해킹, 악성코드 감염의 원인이 되어 더이상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입니다.

정책홍보

보도자료

국민권익위, “보이스피싱에 속아 계좌 빌려준 예금주에게 본인 예금 돌려줘야”

분야
보도자료
담당부서
재정경제심판과
게시자
김유일
게시일
2021-11-25
조회수
135
게시물 상세내용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1. 11. 25. (목)
담당부서 재정경제심판과
과장 손인순 ☏ 044-200-7851
담당자 강미영 ☏ 044-200-7852
페이지 수 총 2쪽

국민권익위, "보이스피싱에 속아 계좌 빌려준 예금주에게 본인 예금 돌려줘야"

- 중앙행심위, 예금주가 사기인 것을 몰랐거나 중과실 없다면

금융감독원의 소멸채권 환급 거부 처분은 잘못 -

 
□ 사기이용계좌 예금주(명의인)가 보이스피싱 업체에 속아 사기인 것을 알지 못했거나 알지 못한데 중과실이 없다면 그 명의인의 예금을 돌려줘야 한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이하 중앙행심위)는 보이스피싱 사기단에 속아 본인 계좌의 예금채권이 소멸되자 이를 환급해 달라는 ㄱ씨의 청구에 대해 이를 거부한 금융감독원의 처분을 취소했다.
 
□ 해외에서 오랫동안 근무하다가 귀국한 ㄱ씨는 퇴직 후 소일거리를 찾던 중 한 관광회사에 취업했다. ㄱ씨는 업무 첫날 회사의 지시대로 자신의 계좌에 입금된 3,300만 원을 현금으로 인출해 회사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사실 ㄱ씨에게 입금된 금액은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피해자들이 송금한 금액이었다. 이러한 사실을 몰랐던 ㄱ씨는 미심쩍은 마음이 들어 업무 첫날 해당 일을 그만뒀다.
ㄱ씨의 계좌에 송금했던 피해자들은 사기당한 것을 알고 은행에 피해구제를 신청했고 해당 은행은 ㄱ씨의 계좌를 지급 정지했다. 그러나 피해자들이 입금한 금액은 이미 ㄱ씨의 계좌에서 인출된 상태였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ㄱ씨 계좌의 개인예금 7백여만 원에 대해 채권소멸 개시공고를 한 후 2개월이 지나 예금채권이 소멸되자 ㄱ씨의 개인예금 7백여만 원을 피해자들에게 피해환급금으로 지급했다.
 
이후 ㄱ씨는 보이스피싱 관련 사기방조로 검찰의 조사를 받았으나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결정을 받았다. ㄱ씨는 금융감독원에 소멸채권 환급을 청구했으나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사기에 ㄱ씨의 과실이 인정된다며 환급을 거부했다.
 
이에 ㄱ씨는 보이스피싱 사기단에게 속아 업무를 수행했다며 본인 예금 7백여만 원을 돌려달라는 행정심판을 중앙행심위에 청구했다. 이 과정에서 ㄱ씨는 중앙행심위에 국선대리인 선임을 신청해 변호사의 조력을 받았다.
 
중앙행심위는 해당 회사의 웹사이트가 검색되고 ㄱ씨가 사기방조에 대해 검찰로부터 ‘혐의 없음’ 처분을 받은 점 등을 고려해, ㄱ씨로서는 보이스피싱 업체가 정상적인 회사라고 오인할 가능성이 충분했고 ㄱ씨 본인 역시 사기인 것을 알지 못한데 중과실이 없다고 판단했다.
 
□ 국민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보이스피싱 범죄는 대출사기가 대부분이지만 이번 사례처럼 취업을 미끼로 자신도 모르게 가담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계좌가 금융사기에 이용되면 정당한 본인 예금까지 소멸되는 피해를 입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게시글 댓글쓰기
페이지 평가
콘텐츠 관리부서
홍보담당관 
전화번호
044-200-7079 044-200-7079  
전자우편
telmax@korea.kr 
Q.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