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형 익스플로러로 접속하셨습니다.
안녕하세요. 국민권익위원회는 인터넷 보안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구형 익스플로러는 속도저하, 해킹, 악성코드 감염의 원인이 되어 더이상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입니다.

정책홍보

입법행정예고

「공무원 행동강령」일부개정령안 입법예고

의견쓰기기간
진행중(2021-12-23~2022-02-03)
의견수
1
담당부서
법무담당관 
게시자
안영인
게시일
2021-12-23
조회수
528
게시물 상세내용
◉국민권익위원회 공고 제2021-70호
공무원 행동강령을 일부개정함에 있어 국민에게 미리 알려 의견을 듣고자 그 제정 취지와 주요내용을 행정절차법 제41조의 규정에 따라 다음과 같이 공고합니다.
2021년 12월 23일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공무원 행동강령」일부개정령안 입법예고
 
  •  
공무원의 직장 내 괴롭힘 등 부당 행위를 근절하고, 이와 관련한 피해자를 두텁게 보호하기 위하여 관련 행위기준을 개선·보완하려는 것임
 
2. 주요내용
가. 직무권한 등을 행사한 부당 행위의 금지 규정 개선(안 제13조의3)
1) 공무원이 직무상 적정범위를 넘어 직무관련공무원에게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가하는 행위를 금지되는 부당 행위에 추가함
2) 부당 행위로 인한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전보, 근무장소 변경 등 적절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함
 
3. 의견제출
위 개정안에 대하여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2022년 2월 3일까지 통합입법예고시스템(http://opinion.lawmaking.go.kr)을 통하여 의견을 제출하시거나, 다음 사항을 기재한 의견서를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참조 : 행동강령과)에게 제출하여 주시기 바라며, 기타 자세한 내용은 국민권익위원회 행동강령과(담당 : 한세근 사무관, 전화 : 044-200-7675, 팩스 : 044-200-7942)로 문의하시거나 국민권익위원회 홈페이지(http://www.acrc.go.kr)-정책홍보-입법행정예고를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ㅇ 입법예고 사항에 대한 항목별 의견(찬성·반대 여부와 그 이유)
ㅇ 제출자 성명(법인·단체인 경우에는 그 명칭과 대표자), 주소 및 전화번호
ㅇ 기타 참고사항
- 보내실 곳 : 세종특별자치시 도움5로 20 정부세종청사 7-2동 국민권익위원회 행동강령과, (우) 30102
게시글 댓글쓰기

박정란

  • 223.38.55.187
  • 2021-12-30
  • 삭제
공무원의 직무상 범위의 기준이 갑질피해자의 입장에서 해석되어야 갑질이 근절될 수 있습니다. 가해자의 갑질로 피해자의 신체저 정신적 피해롤 초래하고 그로 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한 경우 직무상 적정범위를 넘어선 경우라고 해석될 수 있는 구체적 조항이 마련되어야 합니다.
  • '입법행정예고 '의 진행상태가 '진행중'일 경우에만 의견쓰기가 가능하며, '종료'일 경우 의견쓰기가 불가능합니다.
  • '입법행정예고 ' 코너는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토론 문화의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이 게시물 관리 원칙을 적용하고 있으니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립니다.
    • 인신공격, 비방, 욕설, 상업적/선정적 글, 반복 게재, 개인정보가 포함된 게시물 등 홈페이지의 정상적 운영을 저해하는 내용은 사전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타인의 저작물(신문기사, 사진, 동영상) 등을 권리자의 허락 없이 복제 또는 게시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또한, "공익·홍보·비영리 목적의 이용", "해당 기관에 대한 신문기사의 이용", "저작물의 일부분의 이용" 등의 경우, 법에서 별도의 면책 규정을 두고 있지 않으므로 허락없이 이용했다면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며, 저작권법에 의하여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이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책임은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의견쓰기
공개 비공개
페이지 평가
콘텐츠 관리부서
법무담당관 
전화번호
044-200-7058 044-200-7058  
전자우편
ayi1128@korea.kr 
Q.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