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뉴스·소식

국민권익위, “실제 영업 전 매출액 대비 소상공인 지원금 지급 거부는 부당”

  • 담당부서재정경제심판과
  • 작성자이기환
  • 게시일2023-01-25
  • 조회수672

보도자료

보도 일시 2023. 1. 25.(수) 08:30 배포 일시 2023. 1. 25.(수) 08:30
담당 부서 재정경제심판과 책임자 과 장   고범석 (044-200-7851)
담당자 사무관 최환영 (044-200-7853)

국민권익위, “실제 영업 전 매출액 대비

소상공인 지원금 지급 거부는 부당”

- 중앙행심위, "현실에 맞게 매출감소 판단해 지급 여부 결정해야" -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제 영업을 할 수 없었던 소상공인에게 방역지원금과 손실보전금(이하 지원금)을 지급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이하 중앙행심위)는 피부미용업체를 운영하는 소상공인에게 매출액 감소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지원금 지급을 거부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공단)의 처분을 취소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피해회복 지원금을 지급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지원금은 개업일을 기준으로 매출이 감소한 업체에 지급하되 202110월부터 개업한 경우에는 사업체가 속한 업종의 평균 매출액의 증감을 적용한다.

 

피부미용업체를 운영하는 ㄱ씨는 20218월 말 사업자등록을 하고 사업장 내부 공사를 마친 후 같은 해 11월부터 피부미용업을 시작해 그해 매출은 216만 원이 전부였다.

 

공단은 사업자등록상 ㄱ씨가 20218월 말에 개업했기 때문에 같은 해 9~10월 대비 11~12월의 매출액이 감소해야 지원금이 지급된다.”라며, 매출액 감소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ㄱ씨는 사업장 내부 공사로 111일부터 영업을 시작해 9~10월의 매출액이 0원인데, 이를 11~12월의 소규모 매출액과 비교해 매출액이 증가했다고 판단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라며,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중앙행심위는 ㄱ씨가 사업장 내부 공사 후 2021111일부터 영업을 시작했기 때문에 그 전까지의 매출액이 0원인 것은 당연하다고 보았다.

 

11122개월간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216만 원의 소규모 매출액을 증가했다고 판단한 것은 매우 부당하다며 공단의 지원금 지급 거부 처분을 취소했다.

 

한편, 올해 1월 초 ㄱ씨처럼 지원금을 받지 못해 행정심판을 청구한 소상공인은 약 1,100여 명에 달한다. 이 중 행정심판을 청구한 후 30일 이상이 지나도록 행정청으로부터 답변서를 받지 못한 소상공인도 400명 이상 된다.

 

행정심판법에 따르면, 행정청이 행정심판 청구서를 접수하면 10 이내 답변서를 행정심판위원회에 보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민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행정심판제도는 헌법 국민의 권익 구제 절차인 만큼 행정청은 행정심판 절차에 신속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첨부파일
  • hwpx 첨부파일
    (230125) 국민권익위, “실제 영업 전 매출액 대비 소상공인 지원금 지급 거부는 부당”(최종).hwpx
    (287.38KB)

콘텐츠 정보책임자

  • 콘텐츠 관리부서
  • 전화번호
  • 전자우편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주찾는 서비스 닫기

자주찾는 서비스 설정하기 총 8개까지 선택할수 있습니다.

메뉴 목록